세습의 명성

대한민국 헌정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탄핵을 우리 모두는 기억합니다. JTBC라는 한 언론사가 나라를 개혁하고 정권을 교체하는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을 부인할 사람은 없습니다. 이제는 한국 교회가 JTBC의 개혁의 대상이 되었나 봅니다. JTBC는 최근 불거진, 아니 오랫동안 쌓여왔던 적폐로 교회세습의 문제를 ‘정의’라는 이름으로 언론의 칼을 빼들어 한국 교회를 향해 겨누고 있고, 더욱 슬픈 것은 한국 교회가 거기에 편승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시점에서 그리스도인들은 세습에 대한 분명한 이해가 필요하고 무분별하게 세상의 목소리를 듣고 형제의 심장에 칼을 꽂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세습에는 두 종류가 있습니다. 첫 번째로 아름다운 세습입니다. 필자의 본적은 경남 합천군 묘산면 산제리 입니다. 필자의 모친은 뒤늦게 예수 믿고 2년 전부터 그 작은 시골 동네 교회로 출석 하시며, 아들 목사를 위해 밤낮으로 기도하십니다. 현재 그 교회를 섬기시는 담임 목사님 또한 은퇴를 앞두고 있습니다. 만일 후임자가 오지 않는다면 그 작은 시골 교회는 문을 닫게 되고, 몇 안 되는 주님의 양들은 목자를 잃게 됩니다. 만일 미국에서 신학을 공부한 목사님의 아들이 그 교회에 후임자로 오게 된다면, 그 누구도 교회마당 앞에서 세습반대 플레카드를 들고 서있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 아들은 소명을 세습했고, 목회를 세습했고, 고난을 세습했기 때문입니다.

사람 보고 교회 간다

최근 어떤 성도님께서 저에게 이렇게 말한 적이 있습니다. “목사님, 교회는 가고 싶은데 그 사람이 있어서, 그 사람 때문에 그 교회 가기 싫어요.” 누군가 그런 이야기를 하면 연세 지긋하신 인자한 성도님은 이렇게 말합니다. “아니 교회를 사람보고 가나? 예수님 보고 가지.” 어찌 보면 참 맞는 말 같습니다. 그러나 필자는 독자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여러분들은 처음 교회에 어떻게 나오게 되었습니까? 예수님 보고 나왔습니까? 간혹 예외도 있겠지만, 여러분들은 사람보고 나왔습니다. 그래서 교회를 다니는 사람은 세상에서의 행실이 중요합니다. 만일 오늘날 예수님이 목회를 하신다면 아마 똑같은 말씀을 하셨을 것 같습니다. 예수님은 그의 제자들에게 “너희는 세상의 빛과 소금”이라고 말씀 하십니다. 빛과 소금은 한 가지 공통점이 있는데 그것은 안내자라는 것입니다. 어두운 골목길에 서있는 가로등은 길을 비추어 주는 안내자이고, 싱거운 음식에 가미된 소금은 입맛을 찾아 주는 안내자 입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세상의 빛과 소금으로 살아가며 우리의 착한 행실을 보고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는 명령을 하십니다(마 5장 16절). 곧 예수 믿는 사람들은 이 세상 사람들로 하여금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게 하는 안내자로 삶을 살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글의 독자들 중에 지금 교회를 다니고 있다면 반드시 세 가지를 명심해야 합니다. 첫 번째는 누군가가

최근 게시물
보관
Cornerstone Korean Baptist Church
​코너스톤한인침례교회

Write Us

972-242-5811

son3340@gmail.com

1410 Mac Arthur Dr., Carrollton, 

Texas 75007

@2017 by Cornerstone Korean Baptist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