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

필자의 부모님께서는 경남 합천 묘산면 산제리라는 작은 시골 마을에서 밤 농사를 하십니다. 고향에 가게 될 때면 부모님을 도와 밤을 줍고는 했는데, 밤을 줍다 보면 어느새 밤 가시에 발박닥을 찔리기 일쑤입니다. 조심한다고 하지만 가늘고 작은 가시에 발바닥을 찔리기라도 하면 마음대로 걸을 수도 뛸 수도 없습니다. 그 가늘고 작은 가시가 필자의 삶을 통제해 버립니다. 성경에 보면 가시에 찔린 채 평생을 살아가는 바울이라는 사람이 등장합니다. 바울을 찌른 가시는 바울을 평생 괴롭히던 고통스러운 질병이었습니다. 성경은 그 질병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지만, 그 질병의 고통에 대해서는 ‘육체의 가시’와 같다고 말합니다. 바울은 그 질병을 고쳐 달라고 하나님께 세번 기도를 하지만, 바울이 받은 기도의 응답은 그 가시를 심으신 이가 하나님 자신이라는 하나님의 음성입니다. 그렇다면 왜 하나님은 사랑하는 종 바울의 육체에 가시를 심어 놓았을까요? 바울을 낮추기 위함입니다. 바울은 사도들 중 유일하게 삼층천이라 불렸는 낙원으로 올라가 예수님께 직통 계시를 받은 사도입니다. 바울은 영적인 정상에 올랐던 것입니다. 산 정상 절벽 꼭대기의 자리에는 강풍이 몰아 칩니다. 거기엔 강풍을 막아줄 나무도, 바위도 없습니다. 홀로 강풍을 견뎌내야 합니다. 가파른 절벽 꼭대기에서 강풍에 밀려 추락하지 않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몸을 낮추는 것입니다. 그러나 인

최근 게시물
보관
Cornerstone Korean Baptist Church
​코너스톤한인침례교회

Write Us

972-242-5811

son3340@gmail.com

1410 Mac Arthur Dr., Carrollton, 

Texas 75007

@2017 by Cornerstone Korean Baptist Church.